이조참판(吏曹叅判) 명진(明鎭)


조선후기 경기관찰사, 경상도관찰사,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자는 치성(稚誠). 할아버지는 김병선(金炳先), 아버지는 김석균(金奭均)이며, 김세균(金世均)에게 입양되었다.1870년(고종 7) 정시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873년에 별겸춘추(別兼春秋)가 되고, 이듬해에는 암행어사가 되어 충청좌도에 파견되었다. 1879년에 동부승지를 거쳐 1882년에는 대사성(大司成)에 올랐다. 그뒤 춘천부사를 거쳐 1886년 경기관찰사, 1888년 경상도관찰사 등 외직에만 5년 이상 근무하였다.경기·경상도관찰사로 재직중에 올린 장계(狀啓)의 내용에는 당시 수취체제의 혼란상이 상세히 적혀 있어서 고종연간의 사회상연구에 도움을 주고 있다. 『고종실록(高宗實錄)』에는 장계 내용이 요약되어 나타나 있는 바, 경기도에 관한 것이 7회, 경상도에 관한 것이 4회나 기록되어 있다. 1890년에는 이조참판을 지냈다.

 

 

 

 

 

 

 

 

 

 

 

 

 

 

 


       김명진 애민 선정비
      충북 보은군 산외면 구티리 소재

  *1980년 대홍수때 발견된 철비로 부식되어글자를 잘 알아볼수가 없다 고종14년(1875)에 세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