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조하(奉朝賀) 이양(履陽)


자는 명여(命汝). 할아버지는 김시술(金時述)이고, 아버지는 김헌행(金憲行)이며, 어머니는 윤지술(尹志述)의 딸이다.

초명은 김이영(金履永)이었으나 예종과 이름이 비슷하여>피휘(避諱)하기 위해 김이양이라 개명할 것을 청해 왕의 허락을 받았다.

1795년(정조 19) 생원으로 정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으며, 1812년(순조 12) 함경도관찰사로 있으면서 그 지방의 기강확립에 힘쓰는 한편 고장주민들의 민생고 해결에 노력하였다.또한, 이듬해에는 계문(啓文)를 올려 변경지방 군사제도의 불합리성을 지적하여, 시정하도록 건의하는 동시에어염선세(漁鹽船稅)와 둔전세(屯田稅) 및 마필(馬匹)의 헌납을 감면해주도록 주청하여 허락을 받았다.

이어서 함경도의 진환곡(賑還穀) 확보를 위하여 영남포항창(嶺南浦項倉)의 곡식 3만석을이급(移給)해주도록 주청하여 2만 3000석을 얻는 데 성공하는 등 치적을 남겼다.

1815년에는 함경감사 때의 경험을 들어 국경지방 군사제도 개선을 주장, 허락을 받았다.같은 해 예조판서와 이조판서를 지내고 이듬해 호조판서가 되어 토지측량의 실시와 세제 및 군제의 개혁, 화폐제도의 개선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1819년 홍문관제학(弘文館提學)이 되었고, 이듬해 판의금부사를 거쳐 좌참찬에 올랐다.1844년(헌종 10)에는 만 90세가 되어 궤장(几杖)이 하사되었으며, 그 이듬해 봉조하(奉朝賀)로 있다가 죽었다.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에 추증되었다.

운초(雲楚)

성은 김씨, 본명은 김부용(金芙蓉). 운초는 호이다. 평안남도 성천 출생.
성천의 명기로서 가무와 시문에 뛰어났다. 김이양(金履陽)의 인정을 받아 종유하다가 1831년(순조 31)에 기생생활을 청산하고 그의 소실이 되었다. 그 뒤 시와 거문고로 여생을 보냈다. 우아한 천품과 재예를 지니고 있어 당시 명사들과 교유, 수창(酬唱)하였고, 특히 김이양과 동거하면서 그와 수창한 많은 시를 남겼다. 삼호정시단(三湖亭詩壇)의 동인으로서 같은 동인인 경산(瓊山)과 많은 시를 주고받았다. 문학적인 자부심이 대단하여 자신은 천상에서 내려온 선녀라고 하였다고 한다. 발랄하고 다채로운 작품을 지어 남자를 무색하게 한다는 평을 들었다. 작품집인 『운초집』에 실려 있는 시는 규수문학의 정수로 꼽히고 있다. 그의 작품으로는 「억가형(憶家兄)」·「오강루소집(五江樓小集)」·「대황강노인(待黃岡老人)」 등이 있고, 시문집으로는 『운초당시고』(일명 부용집(芙蓉集))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