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공(正獻公) 이도(履度)


1750년에 출생하여 1813년에 졸하였다.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서예가이다.

자는 계근(季謹) 호는 송원(松園) 시호는 정헌(正獻).

 김창집(金昌集)의 후손으로 부친은 남원부사 김탄행(金坦行)이며 좌의정 김이소(金履素)의 아우이다. 모친은 한백증(韓百增)의 딸이다.

1800년 전령(前令)으로서 별시(別試) 병과(丙科)에 급제하고 바로 부수찬에 제수되었으며 이어 정언 · 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그러나 그 해 정조가 죽고 순조가 즉위한 뒤 정순왕후의 수렴청정이 시작되고 벽파(僻派)가 득세하자 시파(時派)로 몰려 영암에 유배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804년 대사성을 비롯하여 이듬해 대사간이 되었으며 김조순(金祖淳)의 딸이 순조의 왕비가 된 뒤 외척세력이 득세하자 우주서사관(虞主書寫官)이 되었다.1806년 홍문관부제학 · 경기도관찰사 · 예조판서 · 형조판서 · 한성부판윤 1810년 병조판서 · 공조판서 등을 거쳐 의정부좌참찬을 역임하였다. 그 해 대사헌으로 액례군(掖隷軍) 증액을 상소하고 무예별기군을 선발하여 훈련도감에 환부하게 하였으며 1812년 수원부유수가 되었다. 지조가 굳었으며 친하고 먼 것을 가리지 않았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의 신임이 두터웠다.

정조의 국상(國喪) 때에 여러 신하들이 지은 만사(輓詞)를 모아 엮은 책인 『건릉만사(健陵輓詞)』와 김양근(金養根)이 1845년에 편찬한 시문집인 『동야집(東埜集)』에 시와 사(詞)가 남아 있다. 글씨를 잘 썼으나 남아 있는 필적이 많지 않다. 서간(書簡)을 필사한 《제재기상(諸宰奇賞)》에 척독(尺牘) 22점이 실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