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조판서(禮曹判書) 응균(應均)


안동부사 예조판서를 지냈다.

안동부사 재임시 박씨 소실을 얻어 두 아들을 낳았는데 첫째가 영진(永鎭) 둘째가 가진(嘉鎭)이다. 영가(永嘉)의 영(永)과 가(嘉)를 따온 이름이다.

이 가진(嘉鎭)이 그 유명한 동농 김가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