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성(應星)


일명 응진(應鎭)으로 경상북도 안동(安東) 사람이다.

1919년 3월 21일 임동면 중평동 편항(臨東面中平洞鞭巷) 장날을 이용하여 일어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 이곳의 독립만세운동은 3월 15일 유연성(柳淵成)·유동수(柳東洙)·이강욱(李康郁)·홍명성(洪明聖)·박재식(朴載植)·유교희(柳敎熙)·박진선(朴晋先)·유곡란(柳谷蘭) 등이 편항 장터 동편에 있는 공동 타작장에 모여 거사에 대하여 의논함으로써 시작되었다.

그들은 편항 장날인 3월 21일을 거사일로 시위대중의 규합 등을 하여 사전준비를 진행하였다. 3월 21일 오후 2시경 편항 장터에 모인 1천여명의 시위군중은 독립만세를 외치며 시위를 하였으며 이곳 주재소에서 2명의 경찰이 나와서 주동자인 유연성과 배태근(裵太根)을 잡아가려 하자 그는 시위군중과 함께 일경들에게 달려들어 주재소로 쫓아버렸다.

그리고 주재소 앞에서 시위를 계속할 때 사태의 위급함을 느낀 일본 경찰 내전(內田)이 공포를 발사하자 그는 분노한 시위군중과 함께 주재소의 유리창·책상·의자 등을 파괴하고 서류를 파기하였으며 또한 일본 경찰로부터 빼앗은 대검과 장총·칼·탄환·제복 등을 가지고 나와서 우물에 버렸다.

이때 2명의 일본 경찰이 신덕리(新德里)쪽으로 도망가고 있음을 발견한 시위군중이 이를 추격하여 1명을 붙잡아 구타하였는데 나머지 1명은 신덕리 주재소까지 도망하여 안동경찰서에 응원 전화를 걸고 위급한 상태를 알렸다. 그러나 시위군중은 계속해서 경찰 사택을 습격하여 완전히 파괴하였는데 경찰 가족들은 모두 도망하고 없었다.

오후 5시경에 이르러 면사무소를 습격하여 건물과 문서류 등을 파기하였으며 자정경부터는 파괴된 주재소의 판자 등으로 모닥불을 피워가며 이튿날 새벽 3시경까지 독립만세시위를 계속하다가 자진 해산하였다. 한편 급보를 받은 안동경찰서로부터 오전 5시경 순사부장 1명과 일본군 하사 이하 8명이 도착하여 대대적인 검거가 시작되자 그도 결국 체포되었으며 이해 8월 18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2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82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