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참판(吏曹叅判) 응순(應淳)


1728(영조 4)∼1774(영조 50). 조선 후기의문신.

자는 회원(會元). 김상용(金尙容)의 8세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영행(金令行)이고 아버지는 김이건(金履健)이며 어머니는 조태과(趙泰果)의 딸이다.

1753년(영조 29)에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1756년에 지평(持平)이 되었으며 정언(正言)을 거쳐 1759년에 경기어사(京畿御史)가 되어 환곡(還穀)을 돈으로 거둬들인 광주부윤 원경(元景), 죄수를 사역시킨 통진현감 윤병연(尹秉淵), 치적이 나쁜 죽산부사 이석유(李碩儒)의 파직을 건의하였다.

1762년에는 영남·호남이 크게 가물어 호남지방에 파견되었다. 이듬해 응교(應敎)가 되었고 이어서 광주부윤·승지를 거쳐 1765년 경상도관찰사가 되었다.

부제학(副提學)·이조참의를 역임하고 1769년 대사헌이 되었으며 도승지를 지냈다.

1770년에 사직(司直)으로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의 편찬에 참여하였으며 그 뒤 이조참판·한성부좌윤을 거쳐 호조참판·한성부우윤을 역임하였고 뒤에 예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선원선생년보를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