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한(毅漢)


서울 사람이다. 1919년 10월 국내에서 비밀결사 대동단(大同團)의 조직에 가담하여 활동하다가 부친 김가진(金嘉鎭)과 함께 중국 상해(上海)로 망명하였다. 1928년 6월 상해에 있던 중국본부한인청년동맹(中國本部韓人靑年同盟)의 상해지부 조직에 참가하여 재정위원으로 활동하였으며 1932년 5월 윤봉길(尹奉吉) 의사의 홍구공원(虹口公園) 폭탄의거로 포악해진 일제의 탄압을 피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大韓民國臨時政府)가 상해에서 항주(杭州)로 이전할 때 김구(金九) 등과 함께 강소성(江蘇省) 가흥(嘉興)으로 피신하여 임시정부 활동에 참가하였고 선전위원회(宣傳委員會)의 선전위원으로 활동하였다. 1934년 1월 그는 김구·안공근(安恭根)·이동녕(李東寧) 등과 애국단(愛國團)의 일원으로 활동하였으며 낙양군관학교 분교(洛陽軍官學校 分校) 내의 한인군관학교와 의열단(義烈團) 계열의 군관학교에도 관여하여 독립군 양성에 힘썼다. 1939년 10월 임시정부 비서처(秘書處)의 비서와 선전위원회(宣傳委員會) 선전위원으로 활동하였으며 특히 중경방송국을 통하여 국내에 있는 한인들에게 선전활동을 전개하였다. 1940년 5월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한국국민당(韓國國民黨)·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의 3당이 통합하여 신당인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을 창립할 때 그는 이의 감찰위원회(監察委員會) 위원과 상무위원 겸 조직부 주임으로 활동하였다. 또한 1940년 9월 임시정부 및 임시의정원이 중경으로 이전한 후 중국 국민당 정부로부터 광복군 활동에 대한 공식적인 동의를 얻게 되자 광복군총사령부(光復軍總司令部) 주계(主計)에 선임되었으며 1943년 8월에는 광복군 조직훈련과장을 맡았고 1945년 6월에는 정훈처(政訓處) 선전과장으로 광복군 활동에 참가하였다. 1941년 12월 27일 임시정부 외무부 부원에 선임되었으며 한편으로 외교연구위원회(外交硏究委員會) 위원이 되어 활동하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