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한(永漢)


자(字)는 응창(應昌)이며 1895년 7월 8일 여진(麗鎭)과 인동장씨 사이에서 맏아들로 경남 창원에서 태어났다.

 1919년 4월 3일의 진전면(鎭田面)·진북면(鎭北面)·진동면(鎭東面)의 연합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 이곳의 독립만세운동은 3월 28일의 진동면 고현리(古縣里) 장날을 이용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한 후 피신했던 변상태(卞相泰)·권영대(權寧大)·권태용(權泰容)등에 의해 계획되었는데 그들은 이곳의 청년유지 변상섭(卞相攝)·황태익(黃泰益)·김수동(金守東)·김영종(金永鍾)·구수서(具守書)·변상술(卞相述)·변우범(卞又範) 등과 연락을 취하며 4월 3일 인근의 3개면민들을 동원하여 진전면 양촌리(良村里)의 냇가에서 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하였다.

4월 1일 변상태·황태익 등은 변우범의 집에 모여 회의를 한 후 동리 서당에서 태극기를 제작하여 미리 동리 사람들에게 배부해 주고 인근지역을 순회하며 민중의 궐기를 호소하였다. 4월 3일 오전 9시 수천여명의 시위군중과 함께 양촌리 냇가에 집결하였다. 변상섭의 독립선언서 낭독에 이어 변상태가 독립만세를 선창하자 양촌리 계곡은 온통 태극기의 물결속에 독립만세 소리로 진동하였다. 이에 그는 시위군중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치며 헌병주재소가 있는 진동면으로 시위행진을 시작하였다.

이때 별도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를 부른 후 진전면의 시위대열을 기다리던 진동면민들도 이에 가세하여 시위군중은 5천여명으로 늘어났다. 오후 2시 시위대열이 진북면 사동리(社洞里) 다리앞에 이르렀을 때 급보를 받고 출동한 일본 헌병과 보조원 8명 및 재향군인 30여명이 시위군중과 충돌하였다. 일제와 피비린내 나는 육박전이 벌어져 다수의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을 때 마산(馬山)에서 응원 출동한 일본군 야포대대 군인이 현지의 일본 헌병 보조원 재향군인과 합세하여 무차별 사격을 가하였다. 이 야만적인 발포로 8명이 현장에서 순국하고 22명이 부상당하였는데 이때 그도 흉탄에 맞아 순국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1년에 건국훈장 애국장(1968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