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장황후(哲仁章皇后)


1837(헌종 3)∼1878(고종 15). 조선 제25대 왕 철종의 비(妃). 아버지는 영돈녕부사 문근(汶根)이며 어머니는 이용수(李龍秀)의 딸이다. 순조비인 순원왕후의 일가로 1851년 열 다섯의 나이에 왕비로 책정되었다.  초간택에 오르기 며칠 전부터는 집앞에 날마다 상서로운 무지개가 떴다고 한다.어의동(於義洞) 본궁에서 가례를 올렸으며 1858년 원자를 낳았으나 곧 죽었다. 철인왕후는 어렸을 때부터 효심이 깊고 말수가 적었다. 희비를 얼굴에 잘 드러내지 않을 만큼 속내가 깊어 부덕이 높은 것으로 칭송이 자자했다.  왕비가 된 후에도 행동함에 있어 법도가 있고 너그러웠으며 검소했다. 남편인 철종이 죽고나서는 밤늦도록 자리에 눕지 않고 3년 상을 치렀다고 한다. 1863년 명순(明純)의 존호를 받고 이듬해 고종이 즉위하자 왕대비가 되었으며 1866년(고종 3) 휘성(徽聖)에 이어 정원(正元) 1873년에는 다시 수령(粹寧)의 존호를 받아 명순휘성정원수령대비가 되었다. 1878년 창경원 양화당(養和堂)에서 죽었다. 순조 때부터 이어온 안동김씨의 세도정치는 그가 왕비로 된 이후 절정에 달하였다. 시호는 명순휘성정원수령경헌장목철인왕후(明純徽聖正元粹寧敬獻莊穆哲仁王后)이고 능호는 예릉(睿陵)으로 경기도 고양시 원당읍 원당리 서삼릉(西三陵)내에 있다.

 

 

 


           예릉(철인장황후묘소)


           철인장황후왕비책봉금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