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판서(版圖判書) 희(熙)


제술업(製述業) 진사(進士).
승사랑(升仕郞) 위위(衛尉) 주부(注簿) 동정(同正)
봉익대부(奉翊大夫)
판도판서(版圖判書)
경평궁(慶平宮) 녹사(錄事)
 
*주부 : 고려시대의 하급 동반(東班) 경관직(京官職)
품계는 설치되어 있는 관부에 따라 정6품으로부터 종8품까지 다양하였다.
문종 관제에 의하면 국자감(國子監)·위위시(衛尉寺)·대복시(大僕寺)·예빈성(禮賓省)·대부시(大府寺)·사재시(司宰寺)·소부감(小府監)·장작감將作監)·사천대(司天臺)·첨사부(詹事府)에 각각 종7품 관직으로, 군기감(軍器監)에정8품 관직으로 각각 두어져 있었다.
고려 후기에 들어 1298년(충렬왕 24)에 사헌부의 정7품, 종정시(宗正寺)의 종7품 관직으로 추가되었다가 사헌부의 것은 같은 해 곧 혁파되었다.
1308년에 충선왕이 복위하여 시행한 관제개혁에서는 전의시(典儀寺)에 정6품, 서운관(書雲觀)에 종6품, 선부(選部)·전객시(典客寺)·내부사(內府司) 선공사(繕工司)·도진사(都津司)에 정7품, 종부시(宗簿寺)에 종7품, 예문춘추관에 정8품 관직으로 각각 두어졌으며, 1310년(충선왕 2)에 자섬사(資贍司)에 정8품, 요물고(料物庫)에 종8품 관직으로 추가되었다.
그 뒤 선부의 것은 혁파되고 정7품이던 것들은 모두 종7품으로 강등되었으며, 전교시(典校寺)와 전의시(典醫寺)에 새로이 설치되었다. 1356년(공민왕 5)에 대개 문종 관제대로 복구되었으며, 사농시(司農寺)에 종6품, 태묘서(太廟署)·가각고(架閣庫)에 종8품 관직으로 추가되었다.
또한, 공민왕 때에는 풍저창(豊儲倉)·광흥창(廣興倉)·의영고(義盈庫)·장흥고(長興庫)·상만고(常滿庫)·의염창(義鹽倉)에 종8품 관직으로, 창왕 때에는 상서사(尙瑞司)에, 1390년(공양왕 2)에는 사수시(司水寺)에 종7품 관직으로 각각 설치되었다.
*동정 : 고려시대에 5품 이하의 명예직, 혹은 문관 6품 이하와 무관 5품 이하 신규 임용자에게 붙이던 명칭으로 정식직책 이름 뒤에 붙여서 썼다.
*봉익대부 : 1275년(충렬왕 1)의 개정 때에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가 바뀐 명칭으로 추측된다. 이에 대해서는 봉익대부(奉翊大夫)가 아니라 중봉대부(中奉大夫)로 개명되었다는 이설(異說)도 있으나 봉익대부로 바뀌었다는 설이 보다 유력하다. 재상(宰相) 반열의 관계(官階)로서 중요한 구실을 담당하였다.

*제술업 : 고려시대 과거(科擧)의 하나. 제술업(製述業) 또는 동당시(東堂試)라고도 한다.
시험과목은 광종 9년(958) 처음 실시될 당시 시(詩)·부(賦)·송(頌)·시무책(時務策)이었으나 목종 7년(1004)에 경(經)이  현종 10년(1019) 이후에는 논(論)이 추가되었다.
시험은 6과목을 모두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 3장(場)에 걸쳐 보통 3·4과목이 출제되었다. 3장 가운데 가장 중요한 종장(終場)은 충렬왕 이후 공민왕 초기까지는 책문(策問) 중심으로  공민왕 16년(1367) 이후는 경학 중심으로  우왕 때에는 다시 시·부로  공양왕 이후에는 다시 경학 중심으로 환원하였다.
경학은 1004년 《예경(禮經)》을 첩경(貼經)하였고  예종 16년(1121)부터는 육경(六經;詩經·書經·周易·禮記·春秋·周禮)을 출제하였다.
이어 충목왕 즉위년(1344)부터 사서의(四書疑)를 출제하여 사서가 공식적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사서의는 안향(安珦)이 중심이 되어 출제하였는데 이는 국학교육의 강화를 의미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제술과는 갑(甲)·을(乙) 2과가 있었는데  갑과의 1등 합격자를 장원(壯元)  2등을 아원(亞元) 또는 방안(榜眼)  3등을 탐화(探花)라 하였다. 고급관리의 등용문인 제술과는 양반의 자제들만 응시할 수 있었으며 대체로 주·군·현의 차관인 부호장(副戶長) 이상의 자제를 기준으로 하였다.

*승사랑 : 조선시대 종팔품(從八品) 동반(東班) 문관(文官)에게 주던 품계(品階)이다.
해당 관직으로는 돈령부(敦寧府)·봉상시(奉常寺)·사옹원(司饔院)·내의원(內醫院)·군기시(軍器寺)·군자감(軍資監)·관상감(觀象監)·전의감(典醫監)·사역원(司譯院)·선공감(繕工監)·풍저창(豊儲倉)·광흥창(廣興倉)·사도시(司寺)·사재감(司宰監)·전연사(典涓司)·종묘서(宗廟署)·경모궁(景慕宮)·제용감(濟用監)·평시서(平市署)·사온서(司醞署)·전생서(典牲署)·내자시(內資寺)·내섬시(內贍寺)·예빈시(禮賓寺)·의영고(義盈庫)·장흥고(長興庫)·빙고(氷庫)·장원서(掌苑署)·양현고(養賢庫)·혜민서(惠民署)·전옥서(典獄署)·숙릉(淑陵)·의릉(義陵)·순릉(純陵)의 봉사(奉事)  춘추관(春秋館)의 기사관(記事官)  내수사(內需司)의 전곡(典穀)  전설사(典設司)·사포서(司圃署)·조경묘(肇慶廟)·장령전(長寧殿)·만령전(萬寧殿)·목릉(穆陵)·원릉(元陵)의 별검(別檢)  내시부(內侍府)의 상문(尙門) 등이 있었다.
대교 기사관 봉상시봉사 양현고봉사는 모두 예겸(例兼) 하였다. 처(妻)에게는 단인(端人)의 작호(爵號)가 주어졌다.
*판도판서 : 고려 후기 호구(戶口) 공부(貢賦) 전량(錢糧)등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던 판도사(版圖司) 소속의 정3품 관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