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우(炳宇)


경상북도 안동(安東) 사람이다.

1919년 3월 18일과 23일의 안동읍 장날을 이용하여 일어난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였다. 이곳의 독립만세운동은 기독교도(基督敎徒)와 천도교도(天道敎徒)가 연합함으로써 대대적으로 거사되었는데 그는 김익현(金翊顯)·황인규(黃仁圭)·김계한(金啓漢)·김재성(金在成)·이인홍(李仁洪) 등과 함께 기독교도의 대표로서 천도교도와 비밀연락을 취하면서 거사계획을 추진하였다.

3월 18일 오후 6시경 그는 1백여명의 시위군중과 함께 독립만세시위를 하고 이튿날 오전 1시경에는 또 다시 3천여명의 시위군중과 군청·경찰서·대구지방법원 안동지청 등으로 몰려가서 애국지사의 석방을 요구하며 투석전을 벌이다가 일제의 발포로 부득이 해산하였다.

그후 다음 안동 장날인 23일에는 더욱 격렬한 제2차 독립만세시위가 일어났는데 그는 이날 오후 8시경 3천여명의 시위군중과 함께 만세시위에 참여하여 읍내 중심지를 향하여 시위행진을 하였다.

이때 일본 군경이 공포를 발사하며 저지하려 하였으나 시위군중은 조금도 굴하지 않고 경찰서·지방법원 안동지청을 포위하고 투석으로 대항하였다.

그러자 일제는 무자비하게도 사격을 감행하여 다수의 사상자가 발행하고 시위군중은 해산하였다. 일제의 주동자 색출에 혈안이 되어 검거를 시작하였으며 그도 마침내 체포되어 이해 5울 2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2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77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