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조판서(刑曹判書) 병운(炳雲)


1814년(순조 14)∼1877년(고종 14). 조선 후기의 문신.

자는 경평(景平) 호는 유정(柳汀).

증조부는 김이안(金履安) 조부는 김봉순(金鳳淳)이고 부친은 김호근(金湖根)이다. 외조부는 이광헌(李光憲)이다성품은 호학하고 관대하고 조화로우며 엄하고 맺음을 잘하였다.

1831년(순조 31) 신묘식년사마시(辛卯式年司馬試)에 생원(生員) 3등으로 합격하고 1844년(헌종 10) 갑진증광문과(甲辰增廣文科)에 을과(乙科) 5등으로 급제하였다. 1852년(철종 3)에 성균관대사성(成均館大司成)이 되었고 1854년 이조참의(吏曹參議)를 거쳐 1856년 부제조(副提調)로 임명되었다가 2년 후 경기도관찰사(京畿道觀察使)로 부임했다.

1860년에 형조판서(刑曹判書) 한성판윤(漢城判尹) 공조판서(工曹判書)를 지냈고 1863년에 한성판윤에 재임명되었다가 사헌부대사헌(司憲府大司憲)을 제수 받았다.천주교 박해를 반대하였다.

저서로는 『유정수후록(柳汀隨後錄)』이 있다. 묘는 남양주(南楊州) 이패동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