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참판(吏曹叅判) 병조(炳朝)


1793(정조 17)∼1839(헌종 5). 조선 후기의 문신.

자는 회경(晦卿). 김이장(金履長)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태순(金泰淳)이고 아버지는 판서 김교근(金敎根)이며 어머니는 오재선(吳載選)의 딸이다.

1820년(순조 20) 진사가 되고 그해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정언(正言)을 지낸 뒤 1827년 평안도안핵사(平安道按覈使)로 나가 당시 초산(楚山) 지방에 일어난 민란을 수습하고 착취가 심한 부사 서만수(徐萬修)를 파직시켰다.곧 이어 대사성·예방승지를 거쳐 개성부유수가 되어 상세(商稅)를 혁파하고 주전(鑄錢)에서 생기는 잉여로써 대신할 것을 건의하여 시행하였다.

그러나 아버지와 함께 탐학으로 탄핵을 받아 유배되었다가 풀려나와 1836년에 이조참판에 기용되었다.

그 뒤 부호군(副護軍)을 거쳐 함경도관찰사로 재직 중에 병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