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규(季圭)


경상북도 영덕(盈德) 사람이다.

1919년 3월 19일 창수면 창수동(蒼水面蒼水洞)의 독립만세시위에 참가하였다.이곳의 독립만세시위는 신기동(新基洞) 구장 이현설(李鉉卨)과 이수각(李壽珏)·이현우(李鉉祐)·권재형(權在衡) 등이 영해읍(寧海邑) 독립만세운동에 참가하기 위하여 영해로 가는 도중 이곳에서서 독립만세운동을 일으키자는 결의를 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 지역은 도로 개설공사로 인하여 일제에게 전답을 강제로 수탈당한 농민들이 많았기 때문에 시위를 일으키자 곧 1백 50여명이 모이게 되었는데 그도 시위군중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치며 시위에 참가하였는데 시위군중이 오후 4시경에는 창수 경찰주재소에 이르렀을 때에는 4백여명으로 늘어났다.이때 그는 시위군중과 함께 주재소를 습격하여 건물을 파괴하고 기물과 서류를 파기한 후 객사와 주임순사 고목이삼랑(高木伊三郞)의 숙소 및 조선인 순사보 송상구(宋相九)·권찬규(權燦奎)의 비품 등을 파괴하였다.

또한 장총 3정과 대검 2개를 빼앗아 파기한 후 일본인 순사의 가구·의류 등을 완전 파기하고 오후 7시경에 이르러 자진 해산하였다. 그후 그는 일제의 대대적인 검거가 시작되어 체포되었으며 이해 9월 30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1년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82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