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가(甲東家)



                               경북 봉화군 명호면 기르마재 142-38    경북 문화재자료 제353호


 건물은 병집공(炳潗公)이 터를 잡고 아들 우규공(右圭公)(1849~1926)이 1924년에 건립하였다.
도천리 길성마을(기르마재)에 자리하고 있는 이 건물은 경상북도 북부 지방의 양반가나
부농(富農)의 건축에 많은 ‘⼞’자형 집으로 전면과 우측의 건물이 있는 곳까지 걸쳐 모두 6칸으로 된
사랑채 부분, 안뜰이 바라보이는 정침(正寢)부분, 부엌과 연결되는 고방(庫房)등 3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진다.조선말기 이후 툇마루의 형성, 출입위치 등 주택 건축의 심간구성의 변화를
살필 수 있는 건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