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곡(文谷) 수항(壽恒)


문곡 김수항은 仁祖(인조) 7년(1629) 기사(己巳) 8월 1일 김광찬과 연안김씨의 7형제 중 세째 아들로 출생하였다.당색으로는 서인 이었는데, 돈녕부 도정(敦寧府 都正)과 동지돈녕부사(同知敦寧府事)를 지낸 김극효(克孝)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좌의정(左議政) 청음 김상헌(尙憲), 친할아버지는 장단부사 김상관(金尙寬)이고, 아버지는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 김광찬(金光燦)이며, 어머니는 증정경부인(贈貞敬夫人) 연안김씨(延安金氏)로 청주목사 김래(金琜)의 딸이다. 영창대군이 그의 외당숙이고, 인목황후는 그의 외대고모로, 외증조부는 연안부원군(延安府院君) 김제남(金悌男)이었다. 공조판서(工曹判書)를 지낸 곡운 김수증(金壽增)이 그의 백씨(伯氏:큰형님))이며, 영의정(領議政)을 지낸 퇴우당 김수흥(金壽興)은 중형(仲兄:둘째형)이다.

다섯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어려서 강원도 원주(原州)의 외가로 내려가 외할머니댁에서 1년쯤 있다가 6살때 할아버지(청음 김상헌)가 계시는 안동 풍산으로 내려가 16살까지 학문을 닦고 한양(漢陽)으로 올라와 학업에 정진하였다. 일찍이 나성두(羅星斗)의 따님 안정 나씨와 결혼하여 김창집, 김창흡 등 6형제를 두었다. 학문적으로는 김상헌, 김장생, 김집의 학문을 계승하였으며, 송시열, 송준길과도 친분을 쌓았다. 김수항은 이후 시종일관 성리학>과 주자가례의 원칙을 고수하는 송시열과 송준길을 지지하였고, 그들을 공격하는 남인들과 학문적, 사상적, 정치적으로 맞섰다. 仁祖(인조) 24년(1646) 丙戌(병술) 18살 때 반시(泮試)에 수석으로 합격하였다. 이어 진사시(進士試) 또한 장원(壯元)로 급제하여 진사(進士)가 된 뒤, 효종 2년(1651) 신묘 9월 18일 상(임금)이 문묘(文廟)에 배알하여 작헌례(酌獻禮)를 행하고 이어서 선비들에게 시험을 보여 알성문과에 응시할수 있었다. 알성문과에서 김수항(金壽恒) 등 7인을 뽑았는데, '문과장원(文科狀元)은 23세 김수항(金壽恒)'으로 발표되었다. 문과에 장원한 그는 특별히 어촉(御燭)을 하사(下賜)받았다. 또한 정시에도 합격하여 효종으로부터 특별히 상으로 말을 하사받았다. 그 다음 성균관 전적(成均館典籍), 병조좌랑(兵曹佐郞), 사서(司書), 경기도도사(京畿道都事), 사헌부지평(持平)을 거쳐 효종 4년(1653) 계사 6월 14일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이 되었다가 같은 해 11월 3일 청나라에 파견되는 동지사(冬至使)의 서장관(書狀官)으로 선발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1654년 9월 17일 춘당대(春塘臺)에서 문신 정시(文臣 庭試)에 5등으로 합격한 뒤 상으로 말을 하사(下賜) 받았고, 9월 21일 사간원 정언(司諫院 正言), 孝宗(효종) 5년 갑오(1654) 7월 19일 이조정랑(吏曹正郞), 10월 4일 겸 중학교수(兼 中學敎授), 孝宗(효종) 6년(1655) 乙未(을미) 1월 26일 교리(校理), 2월 13일 이조정랑(吏曹正郞)을 역임하였다.

8월 12일 남용익(南龍翼) 이은상(李殷相) 홍위(洪葳) 이단상(李端相) 안후열(安後說) 등과 함께 호당(湖堂)에서 사가독서(賜家讀書) 하였다. 효종때 문과 중시에 을과로 급제하여 당상관으로 승진하고 승지가 되었다.같은 해(1655년) 9월 25일 부교리(副校理), 12월 10일 이조정랑 (吏曹正郞), 孝宗 7년(1656) 丙申 윤5월 9일 홍문관 응교(應敎)가 되었다가 7월 18 일 사인(舍人), 효종 8년(1657) 정유 2월 26일 승지(承旨), 5월 26일 이조참의(吏曹參議), 10월 4일 대사간(大司諫), 같은 해 11월 6일 궁가(宮家)의 하인(下人)들 폐단(弊端)을 막아 달라는 상소, 같은 해 12 월 26일 승지(承旨)를 맡았다. 孝宗 9년(1658) 戊戌 6월 5일 승지(承旨), 7월 27일 부제학(副提學), 顯宗 즉위년(1659) 己亥 5월 11일 찬집청 당상(撰集廳 堂上)으로 효종릉비의 전서(篆書)와 효종비(孝宗妃=인선왕후(仁宣王后)의 비에 전서(篆書)를 쓴 공로로 가선대부(嘉善大夫)에 승차(昇差)하였다.

효종이 죽자 인조의 계비 자의대비의 복제를 놓고 논쟁이 발생했다. 송시열은 효종이 왕위는 계승하였지만 둘째 아들이니 주자가례에 의해 1년복을 입어야 된다고 주장했고, 남인 측에서는 효종이 왕위를 계승하였으니 장자와 다름없다며 3년복을 입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제1차 예송논쟁 때 남인 윤선도는 송시열이 효종의 정통성을 부인했다며 송시열의 사형을 청하자 그는 같은 당인 송시열을 지지하여, 송시열을 비난하는 상소를 올린 윤선도(尹善道)를 공격, 탄핵하여 유배시켰다. 顯宗 1년(1660) 庚子(경자) 1월 16일 대사간(大司諫), 1월 28일 동지성균관사(同知成均館事)를 거쳐 3월 10일 승정원 도승지(都承旨)가 되었다. 같은 해 5월2일 승지(承旨)들이 기우제(祈雨祭)를 지낸 뒤 비가와서 숙마(熟馬) 1필씩 하사(下賜)받았다.

 

 

 

같은 해 7월13일 예문관 제학(藝文館 提學)이 되었다가 8월 23일 예조참판(禮曹參判), 같은 해 9월1일 부제학(副提學), 11월 9일 이조참판(吏曹參判), 顯宗(현종) 2년(1661) 辛丑(신축) 4월 22일 명성왕후 김씨의 책봉식 당시 중전 책례 옥책 제술관(中殿 冊禮 玉冊 製述官)에 제수되었다. 같은 해 7월 18일 겸동지경연(兼同知經筵)을 겸하고, 윤7월 15일 겸동지의금(兼同知義禁)을 겸하였다. 그해 10월 16일 동지춘추(同知春秋), 顯宗(현종) 3년(1662) 壬寅(임인) 5월 5일 다시 승정원 도승지(都承旨)가 되었다가 같은 해 5월 6일 대사헌(大司憲), 5월 25일 다시 도승지(都承旨)가 되었다. 같은 해 7월 4일 이조참판(吏曹參判)이 되었다가 그해 11월 9일 청나라 사신(使臣) 원접사(遠接使)를 로 연경에 파견되었다. 1662년 가을 귀국하여 12월 10일 지춘추(知春秋)관사로 복직하였다. 玄宗(현종) 4년(1663) 癸卯(계묘) 4월 27일 대사헌(大司憲), 5월 25일 예조판서(禮曹判書), 7월 5일 이조판서(吏曹判書)가 되었으나 6일만인 7월 11일 다시 대사헌(大司憲)이 되었다. 그해 11월 13일 이조판서(吏曹判書), 顯宗(현종) 5년(1664) 甲辰(갑진) 예조판서(禮曹判書)가 되었다가 그해 9월12일 이조판서(吏曹判書)를 역임하였다. 顯宗(현종) 6년(1665) 乙未(을미) 1월7일 대제학(大提學)이 되고 12월 14일 형조판서(刑曹判書), 顯宗(현종) 7년(1666) 丙午(병오) 10월 8일 대사헌(大司憲), 동년 12월 27일 이조판서(吏曹判書), 顯宗(현종) 9년(1668) 戊申(무신) 1월 10일 다시 사헌부 대사헌(大司憲)이 되었으나 1월 22일 예조판서(禮曹判書), 현종 11년(1670) 경술 3월 18일 지경연(知經筵)을 제수받았다. 같은 해 5월 17일 우참찬(右參贊), 6월 9일 예조판서(禮曹判書)를 거쳐 顯宗(현종) 12년(1671) 辛亥(신해) 1월 25일 대제학(大提學), 3월 22일 판의금(判義禁), 顯宗(현종) 13년(1672) 壬子(임자) 5월 16일 44세에 우의정(右議政)으로 승진하였다. 같은 해 6월 3일 대제학(大提學)을 겸임하고, 11월 30일 좌의정(左議政)에 올랐으며 세자부를 겸하였다. 이때에 서인의 송시열(宋時烈) 등이 남인의 탄핵 외에 현종의 미움을 사서 물러남을 보고, 남인(南人)을 공격하였으나 한편으로 남인 재상(宰相) 허적(許績)을 탄핵한 대간(臺諫)을 힘써 변호하다가 도리어 임금의 미움을 사서 顯宗(현종) 14 년(1673) 癸丑(계축) 9월 18일 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로 체직(遞直), 전임되었다. 바로 사은사(謝恩使)로 선발되어 청나라에 갔다가, 顯宗(현종) 15년(1674) 甲寅(갑인) 3월 5일 북경에서 돌아 온 뒤, 같은 해 7월 26일 좌의정(左議政)에 승차하였다. 그해 효종비 인선왕후 장씨가 죽자 다시 자의대비의 상복 문제가 발생했다. 이때 현종은 남인의 기년설 주장을 채택했다. 肅宗(숙종) 즉위년(1674) 甲寅(갑인) 8월 18 현종대왕(顯宗大王)이 승하(昇遐) 한 뒤 스스로 체직(替直) 상소를 여러번 올리고 교외로 나아가 등청하지 않았다. 2차 예송논쟁에서 서인들이 패배함에 따라 관직에서 물러났다가 숙종의 부름을 받았으나 남인 윤휴(尹鑴)의 맹공격으로 관직이 삭탈당했다. 같은 해 11월 2일 우의정(右議政)에 좌천, 肅宗(숙종) 1년(1675) 2월 18일 다시 좌의정(左議政)이 되었으나 같은 해 숙종 즉위 후 종실 복창군 정(楨), 복선군 남(柟) 형제의 추문을 들어 처벌을 주장하다가 7월 17일 원지유배령(遠地流配令)을 당했다. 이때에 죄목은 윤휴를 배척하고 종실(宗室) 복창군(福昌君) 정(楨)과 복선군(福善君) 남(柟) 형제의 추문(醜聞)을 들어 탄핵, 처벌을 주장한 일로 집권파(執權派) 남인(南人)의 역공격을 받고 전라남도 영암(靈巖)에 유배되었다. 肅宗(숙종) 2년(1676) 丙辰(병진) 7월 27일 철원(鐵源)으로 이배(移配)되었다. 그러나 영의정 허잠의 시호를 맞이하는 과정에서 비가 오자 왕의 허락 없이 궁궐의 기름천막을 함부로 가져다 썼다. 분노한 숙종은 남인 영의정 허적을 해임함과 동시에 김수항을 도성으로 불러들였다. 숙종은 그에게 바로 영의정직을 제수했으나 사양하였고, 남인은 영의정에 내정된 그를 공격했다. 그해 4월 3일 유배(流配)령이 취소되고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에 제수된 뒤, 肅宗(숙종) 6년 (1680) 庚申(경신) 이른바 경신대출척(庚申大黜陟)이 시작되어 남인(南人)이 실권하고 서인이 집권하면서 8월 12일 영의정(領議政)에 올랐다. 경신환국으로 서인이 집권한 후 영의정이 되어 정국을 이끌어갔다.

남인(南人)들의 죄를 다스리는 한편 송시열(宋時烈), 박세채(朴世采), 윤증 등을 불러들이고, 정국을 수습했다. 이때 그는 남인 중에서도 허적은 구명해줄 것을 주청하였다. 서인이 집권한 후 남인 온건파의 영수 허적의 처리를 놓고 사형과 유배로 의견이 나뉘었다. 이때 그는 허적은 고명대신이고 정승을 역임한 인물이라 쉽게 죽여서는 안된다며 반대하였다. 허적은 남인이 집권한 후에도 남인 내에서 서인 영수 송시열, 김수항을 처형하자는 같은 남인의 의견에 맞섰으므로, 서인의 일부는 허적을 사형에 처하자는 의견에 반대하거나 고민하였다.

김수항과 정지화는 허적이 고명대신임을 들어 사형만은 면하게 해야 된다고 주장했으나 김만기 등 서인 강경파는 허적의 사형을 주장했고, 그는 허적의 사형만은 막으려 노력했으나 실패했다. 그 후 8년간 영의정(領議政)으로 재직하고 肅宗(숙종) 13년(1687) 丁卯(정묘) 3월 13일 영의정(領議政)을 사직하고 영돈녕부사(領敦寧府事)로 전임되었다.

한편 그는 송시열과 함께 김종직의 포상을 주청하여, 1694년(숙종 20년) 영의정으로 추증하게 하였는데 비록 그는 생전에 김종직의 추증 포상을 보지 못한다.

1차 예송 논쟁과 2차 예송 논쟁 당시 서인의 주요 논객으로 송시열,송준길등을 지원,보완하여 윤휴,윤선거,허목,이서우등 남인들의 맹공격 대상이 되었으며, 송시열등과 함께 조선 경종의 세자 정호를 반대하는데도 적극 가담하여 남인들의 공격 대상이 되었다.

같은 해 태조(太祖)의 어용(御容)을 전주로 모시고 돌아오는 길에 소의장씨(昭儀張氏장희빈)가 낳은 왕자 윤(昀=경종)이 아직 강보(襁褓)에 싸여있고 정비(正妃)인 인현왕후 민씨의 나이 아직 젊은데 더구나 후궁(後宮)의 소생(小生)을 세자(世子)에 책봉 하려하자 송시열과 함께 시기상조라(時機尙早)고 반대했고, 숙종은 이때에 남인을 지지하는 소의(昭儀)의 오라비 장희재(張希載)와 종실 동평군(東平君) 이항(李杭) 등의 힘을 얻어 '서인(西人)을 물리치고 남인에게 정권을 맡겼다.기사환국이 일어나, 肅宗(숙종) 15(1689) 己巳(기사) 남인들이 재집권하자 삭탈되고, 그해 윤 3월 21일 양사에서 합계하여 '영돈녕부사(領敦寧府事) 김수항(金壽恒)을 위리안치(圍籬安置)하라'는 비답 있어 전라남도 진도(珍島)로 유배, 곧 위리안치(圍籬安置)되었고, 이때 남인인 예조판서(禮曹判書) 민암(閔黯)을 비롯하여 판서(判書) 참판(參判)등 남인경재(南人卿宰) 수십인(數十人)이 공격하고 사헌부(司憲府) 사간원(司諫院)도 합계(合啓)하여 마침내 같은해 4월 9일 회갑(回甲)을 불과 네달을 앞두고 향년 61세로 배소에서 사사(賜死)되었다.

장희빈 소생의 아들을 원자로 정호하는데 반발한 송시열의 상소로 정국이 혼란한 와중에 남인들의 공격이 되어 사사(賜死)되었다.

그는 절의로 이름 높던 김상헌의 손자로 가학(家學)을 계승한데다 김장생(金長生)의 문인인 송시열, 송준길(宋浚吉)을 존경하여 그들과 종유하였다. 특히 송시열이 가장 아끼던 후배로 한때 사림의 종주로 추대되었으나 남인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그러나 서인이 노론과 소론으로 분열할 때 송시열을 옹호하고 외척과 가까운 노론의 영수가 되었던 관계로, 소론 명류들로부터 배척을 받기도 했다.

묘소는 경기도 남양주군 와부면 와부읍(현 남양주시 와부읍 이패동) 산11번지(석천마을 송전탑뒤) 金村(금촌) 子坐(자좌)에 합폄(合窆)으로 안장되었고, 묘지(墓誌)는 우암 송시열(宋時烈)이 찬(撰)하였으며, 묘갈과 용지문(用誌文)은 그의 백형 곡운 김수증(金壽增)이 쓰고, 묘표는 아들 삼연 김창흡(金昌翕)이 찬(撰)하였다.

남인 명사를 남살하였다는 탄핵을 받고 진도로 유배, 위리 안치되었다가 사사되었다. 이 사건의 배경은 경신출척(庚申黜陟)때 남인(南人)의 옥사(獄事)를 다스릴때 위관으로 소론(少論)의 반대에도 남인재상(南人宰相) 오시수(吳始壽)를 처형하여 보복을 당한 것이라는 명분이 있으나 그것은 숙종(肅宗)의 뜻을 반대했던(원자책봉문제) 관계로 처벌 한 것을 사록(史錄)은 남인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진도 봉암사(珍島鳳巖祠), 영암 녹동서원(靈巖鹿洞書院), 포천군의 영평 옥병서원(永平玉屛書院), 양주 석실서원(楊州石室書院), 전주 호산사(全州湖山祠) 등에 배향(配享)되었고 저서(著書)로는 《문곡집》(文谷集) 28권과 《갑진북정록》(甲辰北征錄)이 전한다. 그러나 그는 남인 강경파인 김만기, 김만중과는 달리 온건파인 허적의 사형을 반대하고, 허적의 구명여론을 펴는 등의 태도를 취해왔다.

사후에 세상의 평가는 그가 조정에서 벼슬할때 세 가지의 큰 절의를 세웠다고 찬양하였다. 첫째는 남인의 역모를 꺾어 기강을 유지했다는 것이고, 둘째는 소론이 이론(異論):남인에 대한 온건한 처벌 주장을 말함)을 일삼아 흉당(凶黨:남인)을 기쁘게 할 때에도 홀로 옳은것을 지켰을 뿐 아니라 화를 당하면서도 후회하지 않았다는 것이며, 셋째는 스승인 송시열을 배신한 윤증(尹拯)의 죄를 통렬히 배척해 선비의 갈길을 밝혀 사문(斯文)에 도움을 주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세상의 평판은 물론 그가 속한 노론계의 주장이며, 반대로 소론측에서는 그가 송시열과 윤증 사이의 사사로운 일을 임금에게 아뢰어 조정을 시끄럽게 만들었고, 이로 인해 마침내 사림을 분열시켜 놓았다고 비난하였다.《문곡집》 (文谷集) 28권 《갑진북정록》 (甲辰北征錄)

拜位(배위)는 정경부인 安定羅氏(안정나씨)로 서기 1630년 庚午(경오) 人造(인조) 8년에 태어나, 서기 1703년 癸未(계미)肅宗(숙종) 29년 6월 22일에 卒(졸)하니 享年(향년) 74세였다. 아버지는 목사 星斗(성두)이고, 祖(조)는 참의 萬甲(만갑)이며. 증조는 輔德(보덕) 級(급)이니, 외조는 판서 金南重(김남중)으로 본은 경주이다.

膝下(슬하)에 6男(남) 1女(녀)를 두니, 1남은 영의정 몽와 昌集(창집)이고, 2남은 대제학 예조판서 농암 昌協(창협)이며, 3남은 사헌부집의 증이조판서겸 제주 시호 文康(문강) 삼연 昌翕(창흡)이니, 4남은 증이조참의 노가재 昌業(창업)이요, 5남은 증이조판서 예빈사 주부 포음 昌楫(창즙)이고, 6남은 昌立(창립)이며, 1녀는 아버지가 군수인 李涉(이섭)으로 전주인이다.

서인이 노론과 소론으로 분당된 뒤 그의 후손들은 보통 노론계 인사가 되었다.

그는 청음(淸陰) 김상헌의 손자로 가학(家學)을 이어 계승하고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 선생의 문인(門人), 우암(尤菴) 송시열(宋時烈),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과 종유(從遊) 하였고, 특히 우암(尤菴)이 가장 아끼던 후배로 한때 사림(士林)의 종주(宗主)로 추대 되고 서인이 노론(老論)과 소론(少論)으로 분열할때 송시열을 옹호하고『외척(外戚)=곡운공(谷雲公)의 손녀(從孫女) 숙종의 후궁 영빈김씨(寧嬪金氏)을 말함』과 가까운 노론(老論)의 영수(領袖)이기 때문에 소론(少論)의 명사(名士)들로 부터 배척을 받기도 하였으나 시문(詩文)에 뛰어나고, 변려문(騈儷文)은 당대에 제1인자로 손꼽혔다.

서예가로서는 가풍(家風)을 이었으며, 필법(筆法)은 단아하여 전서(篆書)와 해서(楷書)는 물론 초서(草書)에도 능통하였다. 시문에 뛰어났고 그의 변려문(騈儷文)은 당대의 제일인자로 손꼽혔다.저서肅宗(숙종) 20년(1694) 甲戌(갑술) 갑술환국 이후 4월 2일 사면복관(赦免復官)되었으며, 高宗(고종) 23년(1886) 丙戌(병술) 현종 묘정(顯宗廟廷)에 배향(配享)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