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운공(谷雲公) 수증(壽增)


조선시대의 문신(1624~1701).자는 연지(延之),호는 곡운(谷雲). 상헌(尙憲)의 손자. 1650년(효종 1) 생원이 되고, 1652년 익위사세마翊衛司洗馬)가 되었다. 형조 ·공조의 정랑(正郞)을 거쳐 각 사(司)의 정(正)을 지냈다. 1670년(현종 11) 강원 화천군사내면 영당동에 복거(卜居)할 땅을 마련하고 농수정사(籠水精舍)를 지었다. 1675년(숙종 1) 성천부사로 있을 때 동생 수항(壽恒)이 송시열(宋時烈)과 함께 유배되자 벼슬을 버리고 농수정사로 돌아갔다. 그 때 주자(朱子)의 행적을 모방하여 그곳을 곡운(谷雲)이라 하고, 곡운구곡(谷雲九曲)을 경영하면서 화가 조세걸(曺世傑)에게 《곡운구곡도》를 그리게 하였다. 1689년 기사환국으로 수항이 사사(賜死)되자, 벼슬을 그만두고 화음동(華蔭洞)에 들어가 정사를 짓기 시작하였다. 1694년 갑술옥사 뒤에 다시 기용되어 한성부좌윤(左尹) ·공조참판 등에 임명되나 모두 취임하지 않고 은둔하였다. 당시 성리학에 심취하여 북송의 성리학자들과 주자의 성리서를 탐독하였다. 춘천의 춘수영당(春睡影堂)에 제향되었다. 문집에 《곡운집》이 있다.


1곡

2곡

3곡

4곡

5곡

6곡

7곡

 곡운구곡(화천군 사내면 삼일리)

69세때인 1692년 아들과 조카에게 각 곡마다 상응하는 시를 짓게하고 서를 포함한 10수로써 시화첩을 제작하니 곡운 구곡가가 완성되었다.그후 130년 후인 1823년 다산 정약용은 곡운구곡과 곡운서원을 참관하고 9곡의 이름을 개정하여 참관기인 산행일기에서 새로운 구도로 1곡에서 9곡까지 새로운 곡운구곡기를 지었다.

 


            1곡 방화계(傍花溪)--곡운
            2곡 청옥협(靑玉峽)--아들 창국
 

             3곡 신여협(神女峽)--조카 창집
 
           4곡 백운담(白雲潭)--조카 창협
 
           5곡 명옥뢰(鳴玉瀨)--조카 창흡
 
            6곡 와룡담(渦龍潭)--아들 창직

           7곡 명월계(明月溪)--창업

           8곡 융의연(隆義淵)--창즙

          9곡 첩석대(疊石台)--외손자 홍유인


                          8곡

                            9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