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헌(大司憲) 정균(鼎均)


조선후기 대사헌, 충청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자는 태수(台叟), 호는 서어(鋤漁). 이조판서 김상용(金尙容)의 후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세랑(金世桹)이고, 아버지는 김병익(金炳翼)이며, 어머니는 윤석렬(尹錫烈)의 딸이다.

1813년(순조 13) 진사가 되고, 1820년 정시 문과에 갑과로 급제하여 지평이 되었다. 1822년 경상도암행어사로 나아가 각 지방의 부사·현감 등의 치적을 평가하여 상과 벌을 내리도록 건의하였다.

이듬해 왕세자가 섭행(攝行)하고 태묘에 제향할 때 대축(大祝)이 되었으며, 그 공으로 통정대부가 되었다. 1830년 대사간이 되고, 1841년 충청도관찰사를 거쳐 1845년 대사헌에 이르렀다. 저서에 『서어유고(鋤漁遺稿)』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