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조참판(刑曹叅判)  김양행(金亮行)


자는 자정(子靜). 호는 지암(止菴) 또는 여호(驪湖). 서울 정동에서 출생했다. 아버지는 참판에 추증된 김신겸(金信謙)이며 어머니는 전주이씨로 좌의정 이이명(李頤命)의 딸이다. 민우수(閔愚洙)의 문인이다.

성품이 온화하고 자량(慈良)하며 학문에 대한 조예(造詣)가 정밀하고 심오하였다.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오직 학문연구에 전념하여 성리학을 비롯해 예학과 역학에도 조예가 깊었다. 성리학에 있어서는 이간(李柬)의 인물동성론(人物同性論)에 동조한 김창흡(金昌翕)의 영향을 받아 낙론을 지지하는 입장을 취했다.

1754년(영조 30)에 세자익위사세마(世子翊衛司洗馬) 이듬 해 부수(副率)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으며 1758년에는 학행으로 천거되어 사간원정언에 임명되었으나 역시 부임하지 않았다.

그 뒤 시강원자의(侍講院諮議)·사옹원주부·사헌부지평·장령·집의·성균관사업(成均館司業)·호조참의·예조참의·경연관·공조참의에 임용되었으나 상소하여 사직했다. 그 뒤 직제학을 거쳐 이조참의를 역임하고 1779년 공조참판(工曹叅判) 형조참판(刑曹叅判)에 올랐다.

이우신(李友信)·민치복(閔致福)·박준원(朴準源) 등의 많은 학자들이 문하에서 배출되었다.

이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저서로는 『지암문집(止菴文集)』 9권이 있다.

안동김씨대종중
1755.01.09영조 31년부수(副率)

1759.12.28영조 35년자의(諮議)

1760.10.24영조 36년사옹주부(司饔主簿)

1761.01.04영조 37년지평(持平)

1762.05.02영조 38년장령(掌令)

1762.09.15영조 38년집의(執義)

1777.04.05정조 1년호조참의(戶曹參議)

1777.10.17정조 1년예조참의(禮曹參議)

1778.12.24정조 2년공조참의(工曹參議)

1779.02.12정조 3년동부승지(同副承旨)

1779.03.04정조 3년이조참의(吏曹參議)

1779.04.04정조 3년돈녕도정(敦寧都正)

1779.09.09정조 3년공조참의(工曹參議)

1779.10.09정조 3년형조참판(刑曹參判)

1779.11.23정조 3년졸기(卒記)
형조 참판 김양행(金亮行)이 졸(卒)하였다. 김양행의 자(字)는 자정(子靜)이고 호(號)는 지암(止庵)이며 영의정 김수항(金壽恒)의 증손이다. 젊어서부터 경학(經學)에 힘쓰고 행실을 깨끗이 하였으며 고(故) 대사헌(大司憲) 민우수(閔遇洙)에게 수업하였다. 영종(英宗)무인년420) 에 학문에 독실하고 실천을 힘쓰는 것으로 천거되어 대직(臺職)에 제수하였으나 응소(應召)하지 않았다. 찬선(贊善) 송명흠(宋明欽)이 엄한 견책을 받았을 때에 상소하여 경계를 아뢰었는데 영종이 노하여 면직하여 서인(庶人)이 되었다. 금상이 즉위하여 여러 번 불렀으나 병을 이유로 나오지 않았다. 기해년에 임금이 영릉(寧陵)에 전알(展謁)하였을 때에 김양행이 여주(驪州)에 살았으므로 명을 받고 행전(行殿)에 들어와 뵙고 거가(車駕)가 돌아올 때에 따라서 조정에 나왔다가 곧 돌아갔다. 이때 홍국영(洪國榮)이 권세를 부리고 날뛰었으므로 금문(禁門)을 들어가는 자는 다 문안하였으나 김양행만은 돌아보지 않았는데 임금이 늘 말하기를 ‘풍의(風儀)가 청고(淸高)한 것이 볼만하니 근세의 유자(儒者) 중에서 으뜸이라 하겠다.’ 하였다. 이때에 이르러 졸하니 하교하기를 ‘이미 초연(初筵) 때부터 노쇠하고 병든 줄 알기는 하였으나 문득 졸서하였다는 기별을 들을 줄은 생각하지 못했으니 내가 애통하고 상심된다. 졸서를 슬퍼하고 돌보는 은전(恩典)은 상례(常例)와 같이 할 수 없다.’ 하고 상례의 치부(致賻) 이외에 고(故) 찬성 박필주(朴弼周)·고 집의 송능상(宋能相)에 견주어 재량하여 더 주라고 명하였다.
1805.01.07순조 5년증(贈)이조판서(吏曹判書)

1805.01.07순조 5년시호(諡號) 문간(文簡)
道德博聞(도덕박문) 一德不懈(일덕불사)도덕이 있고 널리 들은 것이 많음이 문이요 순일한 덕으로 느슨함이 없음이 간이다.
안동김씨대종중 안동김씨대종중안동김씨대종중

지암집(止菴集)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양행의 시·소차·계의·서(書) 등을 수록한 시문집.
9권 4책. 필사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편자와 필사시기는 알 수 없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5에 시 87수 소차(疏箚) 17편 계의(啓議) 19편 연설(筵說) 2편 서(書) 156편 권6∼9에 서(序) 4편 기(記) 3편 제발(題跋) 3편 명(銘) 1편 제문 9편 애사 1편 잡저 8편 묘지명 13편 비문 4편 묘표 1편 행장 6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차는 대부분이 사직소이다.
「출성시진소회소(出城時陳所懷疏)」는 병으로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갈 때 올린 상소로 당시 국세가 약하고 백성이 곤고(困苦)함은 언로가 열리지 않고 오래된 풍습을 갑자기 고치지 못하기 때문이라 지적한 뒤 임금이 몸소 성인의 학문을 닦아 삼강오상(三綱五常)의 도를 바로잡아야 된다고 소신을 밝힌 글이다.
서(書)의 「상정암민선생(上貞菴閔先生)」·「상미호(上渼湖)」·「여권형숙(與權亨淑)」 등은 민우수(閔遇洙)·김원행(金元行) 등에게 학문하는 요령과 예설에 관하여 질의하고 시사(時事)와 안부를 물은 것이다.
잡저인 「거가의절(居家儀節)」은 평상시 집에 있을 때 선비로서 지켜야 할 것과 행하여야 할 예절을 간략하게 적은 것이다.
이밖에도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경계하여야 할 것을 기록한 「계사(戒辭)」와 개장(改葬)의 절차를 설명한 「개장의(改葬儀)」가 있다.,

문정공(상헌)파
양행(亮行)
자(字)자정(子靜)
호(號)지암(止菴)
시호(諡號)문간(文簡)道德博聞(도덕박문) 一德不懈(일덕불사)도덕이 있고 널리 들은
것이 많음이 문이요 순일한 덕으로 느슨함이 없음이 간이다.1805
생(生)1715년 을미(乙未) 5월 10일
관직(官職)경연관(經筵官)
성균관(成均館)사업(司業)
형조(刑曹)참의(叅議)
형조(刑曹)참판(叅判)
증(贈)이조(吏曹)판서(判書)
좨주(祭酒)
저서(著書)지암문집(止菴文集)
졸(卒)1779년 기해(己亥) 11월 21일
배(配)정부인(貞夫人)안동권씨(安東權氏)
생(生)1715년 을미(乙未) 월 일
졸(卒)1790년 경술(庚戌) 8월 27일
묘(墓)원주시(原州市) 부론면(富論面) 법천리(法泉里)
 지(誌)는 증손(曾孫) 인근(仁根)이 지었다(撰)
간좌(艮坐) 상하분(上下墳)
 부(父)창수(倉守) 정성(定性)
 조(祖)부사(府使) 욱(煜)
 증조(曾祖)좌의정(左議政) 문순공(文純公) 상하(尙夏)
 외조(外祖)목사(牧使) 송병익(宋炳翼) 본(本) 은진(恩津)
17 세18 세19 세20 세21 세
수항(壽恒)창집(昌集)제겸(濟謙)성행(省行)이장(履長)
정인환(鄭麟煥)
준행(峻行)
원행(元行)
달행(達行)이기(履基)
이중(履中)
이경(履慶)
이득상(李得祥)
송재위(宋載緯)
탄행(坦行)이소(履素)
이유(履裕)
이도(履度)
홍대묵(洪大默)
위행(偉行)이완(履完)
홍낙현(洪樂賢)
이봉상(李鳳祥)
민백종(閔百宗)
호겸(好謙)
민계수(閔啓洙)
민창수(閔昌洙)
창협(昌協)숭겸(崇謙)원행(元行)이안(履安)
이직(履直)
서형수(徐逈修)
홍낙순(洪樂舜)
서종유(徐宗愈)
이태진(李台鎭)
운(雲)
박사한(朴師漢)
유수기(兪受基)
창흡(昌翕)양겸(養謙)범행(範行)이현(履鉉)
이용(履鏞)
이계(履銈)
이호(履鎬)
이영(履鍈)
이수(履鏽)
이희천(李羲天)
간행(簡行)
화행(和行)
윤만동(尹萬東)
유언전(兪彦銓)
홍익대(洪益大)
황심(黃杺)
치겸(致謙)
후겸(厚謙)
윤세량(尹世亮)
이덕재(李德載)
창업(昌業)우겸(祐謙)유행(由行)이흥(履興)
이인(履寅)
이익(履翼)
이진(履眞)
송숙흠(宋肅欽)
이유병(李惟秉)
이현중(李顯重)
언겸(彦謙)제행(悌行)이대(履大)
이승(履昇)
이만(履萬)
홍낙이(洪樂儞)
임명주(任命周)
이도신(李度臣)
심관(沈鑵)
신겸(信謙)양행(亮行)이구(履九)
민이현(閔彛顯)
비겸(卑謙)열행(說行)이의(履宜)
필행(弼行)이술(履述)
이규(履逵)
이식(李湜)
한용서(韓用書)
길행(吉行)이종(履宗)
이우(履宇)
이선(履宣)
이주(履宙)
서(徐)
정복증(鄭復曾)
윤겸(允謙)지행(摯行)이상(履商)
오언순(吳彦純)
최명후(崔命厚)
용행(龍行)이승(履承)
장이원(張履元)
조문명(趙文命)
이관(李灌)
이협(李浹)
창즙(昌緝)용겸(用謙)적행(迪行)이강(履鋼)
이종(履鍾)
홍상간(洪相簡)
이경신(李敬信)
민상현(閔常顯)
이망지(李望之)
창립(昌立)후겸(厚謙)간행(簡行)이석(履錫)
홍신한(洪紳漢)
박상철(朴相喆)
조진대(趙鎭大)
이언신(李彦臣)
이섭(李涉)